본문 바로가기
이슈

대기업도 제 2의 오스템임플란트 사태

by 얼룩나비 2022. 3. 25.
반응형





대기업에서도 회사돈 횡령사건







대기업인 LG U+에서도 오스템임플란트 회사처럼 직원이 회사 돈을 횡령한 사실을 21일 자난 후에 알게 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



회사 돈을 횡령한 사람은 LG U+ 팀장급 영업직원이며 지난 몇 년간 회사 돈 수십 100,000,000 원을 빼돌린 사실이 내부 감사를 통해 알려져 경찰에 신고를 했다고 합니다.



대기업인 LC U+ 측에서 영업팀장이 주 영업대상이었던 숙박업소이었는데, 대리점과 짜고 숙박 업소의 IP TV나 인터넷을 설치한 것처럼 계약서를 꾸미고 본사가 대리점에 수수료를 지급하면서 가짜 매출을 올리면서 빼돌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



대기업인 LG U+ 측에서는 회사 직원의 횡령 사실을 알고 21일을 지나고서야 경찰에 신고하여, 이미 해외로 도피할 가능성이 높아 수사가 길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



이에 대해 LG U+ 측에서는 허위계약에 대해서 파악하기 위해 일일이 실사를 나가서 찾느라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고 합니다



대기업 LG U+ 에서의 횡령사건 이에도 화장품 회사인 클레오에 사도 영업직원이 1년 치 화장품 대금 22억 원을 횡령했다는 뒤늦게 알고, 그 직원을 해고하면서 경찰에 신고한 일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



대기업에서도 몇 년에 걸쳐 횡령 사건이 일어났는데도 연이어 나오는 것에 내부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.



회사 돈을 횡령한 사람도 문제이지만, 바로 알지 못하고 뒤늦게 횡령 사실을 확인하는 대기업에서도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관리해야 할 것 같습니다.



그래야 이런 회사 돈을 횡령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 같습니다.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갈까 걱정이 됩니다








반응형

댓글0